내 생각대로 개발해줄 CTO급 개발자 구하기 vs 내가 개발 배우기

재직중에 스타트업 준비하는 중입니다..

저랑 비슷하신 처지에 계신 분들이 많으신듯하여 좀 주러리주저리 끄적여 보겠습니다..ㅎㅎ

 

전 10년전..아니 그전부터 창업을 항상 염두에 뒀던것 같습니다.

말만하면 알아주는 공대, 동대학원 석사까지 했습니다만..엔지니어로서의 커리어와 연봉을 포기하고

내가 나중에 벌일 일들에 정말 필요한걸 배울 수 있는 곳을 선택했습니다.

카페를 차릴려해도 카페 알바를 몇년 해봐야하듯이 회사를 운영하려해도 회사를 좀 다녀봐야지 싶어

엔지니어 출신인 제게 그런 회사 운영 전반을 지켜보고 실무를 해볼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회사는 사업 기획, 전략, 서비스 기획 부문을 맡으며 기대한 것 이상으로 많이 잘 배운것 같네요.

대신 회사는 스타트업도 아니고..아무도 모르는 중소벤쳐기업..대학 동기들 연봉 반도 못 받으려나요ㅋㅋ

 

전 예전부터 아이디어가 좀 많았던 편입니다.

많기만하고 나혼자 생각하기에 이거 쥑이네..래봤자 쓰레기고 똥만 만들고 있는것 같아

오랫동안 각 아이템들에 대해 검증을 꾸준히 해왔습니다.

검증중에 파기 된 아이템들도 많고,

유사한 서비스가 정말 알아주는 출신들이 시작한 아이템들도 많고 (씨랩 출신 아이템과 겹치는것만 3개..)

검증이 완료되어 소박, 중박은 꼭 칠 수 있는 아이템이 5개 정도 남았네요

(분야는 영유아, 헬스케어, 뷰티, 교육, 예술, 프렌차이즈)

 

최근 1개 아이템을 실현시켜보려 무거운 엉덩이를 움직였습니다.

조직관리와 운영, 미션과 비젼, 전략 쪽에 관심이 많고 열정과 실행력이 뛰어나며

무엇보다 저랑 코드가 잘 맞는 동료에게 CEO를 맡기고 함께 뛰기 시작했네요.

욕심같아서는 혼자 오너쉽을 갖고싶지만..ㅋㅋ 나혼자 먹는것보다 정말 그 아이템이 잘되는게 더 중요하니깐요

 

엑셀러레이터 주관 프로그램에서 1차 검증까진 받았습니다. 

투자 없는 수준의 검증이지만 매출이나 고객없이 검증받은게 고무적이네요

현재는 앱 목업과 MVP 구현한 랜딩페이지를 토대로 사용자조사 중이고 앱 개발을 앞두고 있습니다.

정부지원 사업은 발목 안 잡히고 지원사항 좋은걸로 기다리는 중입니다.

 

적극적으로 개발자를 구해보진 않았지만..

요즘 고민이 있는게 공동창업자급 개발자를 열심히 구해봐야 하는건지

저랑 공동창업자 둘이서 각각 iOS, 안드로이드 하나씩 잡고 개발 공부를 시작을 하는게 나을지 고민하며

웹과 안드로이드 공부를 짬짬이 하고 있습니다 ㄷㄷ

학부와 석사때 C++, 매트랩 좀 끄적여봤었고..공부할 머리는 없진 않은것 같은데 속도가 문제네요

개발자 모셔온다 해도 제가 개발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놓으면 여러모로 좋을것 같아 공부는 꾸준히 할 생각입니다.

 

여러분이 제 상황이면 어떻게 하실런지요?? 어디에 비중을 더 둬야 할까요.

+ 실력은 있는데 마땅한 아이템이 없어 고민중이신 모바일 개발자분 계시면 슬쩍 메일 남겨 주세요..ㅎ

bluebearhong@gmail.com

 


목록으로 돌아가기
14개의 댓글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지금 회원가입하고, 고피플들과 소통해보세요!